한국 현대철학 제1세대의 거장 박치우의 저술 연보

한국 현대철학 제1세대의 거장 박치우의 저술 연보


부록 4

저술 연보

날짜 제목
1930. 3. <돌아가는 맹자(歸り行く孟子)>, 경성제국대학학우회 편, ≪청량≫ 제8호.
1934. 4. 1. <위기의 철학>. ≪철학≫ 1권 2호, 철학연구회.
1935. 1. 11. <나의 인생관: 인간철학 서상>(총 6회), ≪동아일보≫. 1935. 1. 11·12·15·16·17·18.
1935. 6. 12. <신시대의 전망(5) 인테리 문제: 불안의 정신과 ‘인테리’의 장래>(총 3회), ≪동아일보≫. 1935. 6. 12·13·14.
1935. 9. 3. <현대 철학과 ‘인간’ 문제 ― 특히 ‘르네상스’와의 관련에서>

(총 6회), ≪조선일보≫. 1935. 9. 3·4·6·8·10·11.

1935. 10. 2. <추등독서 ‘정독’과 ‘야독’>, ≪조선일보≫.
1935. 10. <한가한 되푸리>, ≪숭실활천≫ 제15권.
1935. 11. 3. <불안의 철학자 ‘하이덱겔’ 그 현대적 의의와 한계>(총 8회), ≪조선일보≫. 1935. 11. 3·5·6·7·8·9·10·12.
1936. 1. 1. <자유주의의 철학적 해명>

(총 4회), ≪조선일보≫. 1936. 1. 1·3·4·5.

1936. 1. <‘아카데믹’ 철학을 나오며: 철학의 현실에 대한 책임 분담의 구명>, ≪조광≫ 2권 1호년, 조선일보사출판부.
1936. 1. <불안의식의 인성론적 설명>, ≪사해공론≫ 제2권 제1호, 사해공론사.
1936. 1. 15. <‘테오리아’와 ‘이슴’: 이데오로기로서의 철학의 양면>

(총 2회)(노고수 필명 사용), ≪동아일보≫. 1936. 1. 15·16.

1936. 5. <그 아내 그 남편: 나는 내 남편의 어느 점이 좋은가(김종숙) 나는 내 안해의 어느 점이 좋은가(박치우)>, ≪여성≫ 1권 2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36. 5. 28. <국제작가대회의 교훈, 문화실천에 있어서의 선의지>(총 4회), ≪동아일보≫. 1936. 5. 28·29·31, 6. 2.
1936. 7. <내가 그때 만약 의사였으면>, ≪사해공론≫ 제2권 제7호 사해공론사.
1936. 9. 4. <나의 관심사: 두 편의 노작>, ≪조선일보≫.
1937. 1. <세대 비판의 완성으로>, ≪조광≫ 3권 1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37. 1. <세대 사관 비판(其一)>

, ≪신흥≫ 제9호.

1937. 1. 1·4. <고문화(古文化) 음미의 현대적 의의>

(총 2회), ≪조선일보≫.

1937. 2. <문인과 여성, 문인과 부부>(설문), ≪여성≫ 제2권 제2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37. 3. <독서설문>, ≪조광≫, 조선일보사출판부
1937. 4. 24. <사교의 발호와 종교상업주의>

(총 4회), ≪조선일보≫. 1937. 4. 24·25·27·29.

1937. 6. <사상과 육체>, ≪조광≫ 3권 6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38. 1. 1. <평론가와 작가의 일문일답: 박치우·이효석―지성옹호와 작가의 교양>, ≪조선일보≫.
1938. 1. <내 집의 화분: ‘탄일화’>, ≪조광≫ 제4권 제1호
1938. 5. 10. <현대학생풍기론―그 사회적 근거와 변천상>(총 5회), ≪조선일보≫. 1938. 5. 10·11·12·13·14.
1938. 6. 14. <고전부흥의 이론과 실제: 고전의 성격인 규범성―참된 전승과 개성의 창조력> ≪조선일보≫.
1938. 7. <문화조선에 기(寄)하는 서(書)―현대조선학생론>, ≪사해공론≫ 4권 7호년, 사해공론사.
1938. 7. <좌담회: 조선영화의 신출발>(출석자: 안석영, 방한준, 임화, 이창용, 서광로, 박치우, 이병일, 이금용, 본사측 기자), ≪조광≫ 8권 1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38. 7. 23. <경량특급: 산으로 바다로. 해반 제3참 후포>(총 4회) (1) 오백호 미만 어촌에 사공이 8백여 명 호미를 이즌 “후리포”는 바다만 밋고 산다 (2) “고기떼가 오나 보자” “관어대(觀漁臺)” 설치코 감시―가장을 바다로 보내고 잠 못 자는 가족의 정경 (3) 포구에서 포구로! 후조(候鳥)와 가튼 “해녀선(海女船)”―해수(海獸)의 비명(悲鳴)인 듯 요기(妖氣)를 띈 휘파람소리 구슬퍼 (4) 대부망(大敷網) “후릿배”의 장쾌(壯快)한 양상출진(洋上出陣)―오늘 수획은 무엔고? 굼굼한 이곳 어촌의 비밀, ≪조선일보≫. 1938. 7. 23·24·26·27.
1938. 11. <예지로서의 지성>, ≪비판≫ 제6권 제11호.
1939. 2. 22. <전체주의의 제상(諸相): 전체주의의 철학적 해명―‘이즘’에서 ‘학’으로의 수립과정>, ≪조선일보≫. 1939. 2. 22·23·24.
1939. 4. 1. <졸업하는 여학생에게 ― 누이동생 순이에게 부치는 편지>, ≪여성≫ 제4권 제4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39. 4. 14. <종교와 투자>, ≪조선일보≫.
1939. 5. 6. <구라파 문화는 어디로?: 형식논리의 패퇴―분유논리의 부활?>(총 2회), ≪조선일보≫. 1939. 5. 6·7.
1939. 8. 1. <하기방학 이용법, 남녀학생 풍기문제>(설문), ≪학우구락부≫ 제1권 제2호.
1939. 11. <교양의 현대적 의미: 불혹의 정신과 세계관>, ≪인문평론≫ 1권 2호, 인문사.
1939. 11. <좌담회: 여성과 독서>, ≪여성≫ 제4권 제11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39. 11. 8. <한해지(旱害地) 실정과 그 구제책>(총 4회) (1) 인사(人事)는 진(盡)·대천명(待天命)―재지(災地) 농민들의 불사신적 노력!(2) 조직을 어든 정신력―농토를 수호하고 잇는 굳센 의기 (3) 방재(防災)는 인위로 가능―농경제도의 근본적 재검토 필요 (4) 무엇보담 과동책(過冬策)―학동퇴학을 기어코 붓드러라, ≪조선일보≫. 1939. 11. 8·9·10·11.
1939. 12. 15. <학계 1년 보고서. 조선학의 독무대>(총 2회). ≪조선일보≫. 1939. 12. 15·16.
1939. 12. <한해(旱害)칠도(七道)의 현지보고>, ≪농업조선≫ 제2권 제12호
1940. 1. <플라톤>, 방응모 ≪세계 명인전≫ 제3권, 조광사.
1940. 1. 4. <자력 갱생의 ‘호(好)표본’: 소학생 일요노동대―동병상련의 ‘명콤비’ 애꾸눈이와 꼽추>, ≪조선일보≫.
1940. 3. 15. <문화문제 종횡관: 평단삼인 정담회―서인식 박치우 김오성>(총 3회) (상) 문화성장의 토양, (중) 민족정서와 전통, (하) 문화수입의 태도, ≪조선일보≫. 1940. 3. 15·16·19.
1940. 4. <교양의 현대적 의미: 평론편> ≪조선작품연감≫ 15권, 인문사.
1940. 5. <지식인과 직업>

, ≪인문평론≫ 2권 5호년, 인문사.

1940. 7. <동아협동체론의 일성찰>, ≪인문평론≫ 2권 7호년, 인문사.
1940. 8. 10. <수상: 중얼기>, ≪조선일보≫.
1940. 11. <과학에의 돌격!―교육조선의 신 코쓰>(좌담회: 고공교수 안동혁, 성대병원 위생학교실 최희영, 성대병원 송정외과 문인주, 연전교수 한인석, 문예평론가 서인식, 사회평론가 박치우, 본사측 이갑섭)(좌담회 소주제: (1) 과학문명달성의 필요, (2) 향학의 실정과 문화과학에의 편중문제, (3) 시국과 과학교육, (4)과학지식의 대중화, (5)기술의 대중화문제, (6)조선에 특수한 연구제목, (7)연구소 설치의 급무), ≪조광≫ 6권 11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41. 1. <전체주의의 논리적 기초>, ≪조광≫ 7권 1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41. 4. <도시와 농촌의 문화교류: 농촌문화문제특집>, ≪조광≫ 제7권 4호, 조선일보사출판부.
1941. 6. <내가 밤을 새고 읽은 책>, ≪춘추≫ 제2권 제5호, 조선춘추사.
1942. 1. <좌담회: 조선영화의 신출발>, ≪조광≫ 제8권 제1호.
1943. 1. 25. <アリストテレスの散文論(아리스토텔레스의 산문론)> ≪학총≫ 제1집 동도서적주식회사.
1943. 2. <내가 꿈꾸는 신무기>, ≪조광≫ 제9권 제2호.
1946. 1. 7. <탁치와 민족통일―혁명세력은 하나가 되라>(총 2회), ≪중앙신문』 67―68호. 1946. 1. 7·8.
1946. 1. <연구와 발표의 자유>

, ≪대조≫ 제1권 1호년, 대조사.

1946. 2. 8. <국수주의의 파시즘화의 위기와 문학자의 임무>

(제1회 전국문학자대회 특별보고 강연).
≪사상과 현실≫과 ≪건설기의 조선문학≫(1946년 6월 발행)에 재수록.

1946. 2. 26. <민족과 문화>

(총 4회), ≪한성일보≫. 1946. 2. 26, 3. 4·5·7.

1946. 3. 1·3. <3.1운동의 역사적 성격>, ≪조선인민보≫.
1946. 3. 25. <본보의 사명(1)―자유 조선의 소리>, ≪현대일보≫ 제1호 사설.
≪현대일보≫ 제1호 제2호 제3호 사설을 쓴 사람의 이름은 적혀 있지 않다. 그러나 위상복은 박치우가 썼을 것이라 확신한다. 위상복의 견해에 따라 연보에 넣었다.
1946. 3. 26. <세계민주주의의 전령―본보의 사명(2)>, ≪현대일보≫ 제2호 사설.
1946. 3. 27. <새 나라 건설의 거울―본보의 사명(3)>, ≪현대일보≫ 제3호 사설.
1946. 4. 4. <학원을 좀먹는 일제 잔재>

: ≪현대일보≫ 제11호 사설.

1946. 4. 13. <국민의 대표>

: ≪현대일보≫ 제20호 사설.

1946. 4. 15. <민족문화와 세계관>

(민족문화 건설 전국회의 보고연설), ≪신천지≫ 제1권 제5호 수록.
이 보고연설은 ≪신천지≫ 제1권 제5호(1946. 6.)에 <민족문화 건설과 세계관>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되고 ≪사상과 현실≫에도 <민족문화 건설과 세계관>이라는 제목으로 재수록됨.

1946. 4. 19. <문화공동체와 민족의 성립>

, ≪중외신보≫.

1946. 4. 21. <반민주주의에게는 자유가 없다>

, ≪현대일보≫ 제28호 사설.
≪사상과 현실≫에 <반민주주의자에게는 자유가 없다>는 제목으로 재수록함.

1946. 5. <전체주의와 민주주의 – 신생 조선의 민주주의를 위하야>

, ≪민고≫ 창간호 1권 1호.

1946. 5. 6. <사법계와 일제 잔독>

, ≪현대일보≫ 제42호 사설.

1946. 5. 22. <민주주의의 진짜와 가짜>

, ≪현대일보≫ 제58호 사설.

1946. 6. <건국동원과 지식계급(좌담회)>, ≪대조≫ 1권 2호, 대조사.
1946. 6. <민족문화 건설과 세계관>

, ≪신천지≫ 제1권 제5호, 서울신문사출판국.
1946년 4월 15일 <민족문화와 세계관>이라는 제목으로 <민족문화 건설 전국회의>에서 보고연설한 것임.

1946. 6.  <민주의원에>, ≪민성≫ 제2권 제7호, 고려문화사.(5월 11일 작성)
1946. 6. 1. <토지와 포기>

, ≪현대일보≫ 제68호.

1946. 6. 9. <여성해방과 여류정객>

, ≪현대일보≫ 제76호 사설.

1946. 6. 14. <반미론자가 없는 이유>

, ≪현대일보≫ 제81호 사설.
≪사상과 현실≫에 <조선에 반미론자가 없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재수록됨.

1946. 6. 15. <‘좌익’과 ‘우익’>

, ≪현대일보≫ 제82호 사설.

1946. 6. 16. <공로에는 훈장을>

, ≪현대일보≫ 제83호 사설.

1946. 6. 27. <‘큰 코 다친다’>, ≪현대일보≫ 제94호.
1946. 7. <1대1과 형식논리>

, ≪인민평론≫ 제1권 제2호.

1946. 7. <좌담회: 건국동원과 지식계급>(김기림, 박치우, 백철, 정근양), ≪대조≫ 제1권 제2호, 대조사.
1946. 7. 9. <학자, 교육가를 우대하라>

, ≪현대일보≫ 제106호 사설.
≪사상과 현실≫에는 <학자, 교육자의 성직문제>라는 제목으로 재수록됨.

1946. 7. 12. <학생은 시대에 앞서라>

, ≪현대일보≫ 제109호 사설.

1946. 7. 26. <상투>

, ≪현대일보≫ 제123호.

1946. 8. <사회 시사평론: 자유 홍수 미신>, ≪협동≫ 통권 제1호, 조선금융조합연합회.
1946. 8. 25. <민주주의의 철학적 해명>, 조선학술원 엮음, ≪학술―해방기념논문집≫ 제1집 창간호.
1946. 9. 3. <민주세력의 결집을 위하여(1)―지도자의 공복의식>, ≪현대일보≫ 제162호.
1946. 9. <조윤제·박치우 대담: 종합대학안 시비>, ≪민성≫ 제2권 10호, 고려문화사.
1946. 9. <제씨(諸氏): 국립서울대학안과 나의 견해>, ≪민성≫ 제2권 제10호, 고려문화사.
1946. 9. <임시정부의 성격은?>(설문 1. 국내정세로 보아 수립되야 할 정부의 성격 2. 국제정세로 보아 수립되고야 말 정부의 성격 3. 정부의 인원구성에 대한 귀하의 사견: 김오성 박치우 서강백 이북만 윤세중 한일대) ≪신세대≫ 제1권 제4호.
1946. 9. <아메리카의 문화>

, ≪신천지≫ 제1권 제8호, 서울신문사출판국.

1946. 11. 15. <민주주의와 인민>, 김계림 엮음, ≪민주주의 12강≫, 문우인서관. (1946년 2월 작성)
이 글은 앞서 ≪학술―해방기념논문집≫(조선학술원 엮음, 제1집 창간호, 1946. 8. 25.)에 실은 <민주주의의 철학적 해명>과 제목만 다를 뿐 내용은 동일한 글이다.
1946. 11. 20. ≪사상과 현실≫

, 백양당.(재판 47년 4월 10일 발행).
서평: 김남천, <변혁하는 철학, 박치우 저 ≪사상과 현실≫>, ≪독립신보≫ 제199호(1946. 12. 10) ; 박종홍, <붘 레뷰: 朴致祐 저, 사상과 현실>, ≪경향신문≫(1946. 12. 12) ; 신남철, <신간평 : 사상과 현실–보전되는 진공지대>, ≪서울신문≫(1946. 12. 17) ; 정진석, <서평: 박치우 저 ≪사상과 현실≫>(≪문학평론≫ 통권 제3호, 문학평론사, 1947. 4.).

1947. 2. <문학자의 정치관여>, ≪국학≫ 제2호.
≪사상과 현실≫ 원문 157쪽에 있는 “문학자가 제작은 …… 의무인 것이다” 한 단락을 인용한 것이다.
1947. 10. <아리스토텔레스의 문학관>, ≪신인문학≫ 1권 1호.
이 글은 박치우가 1946년 7월 20일부터 1주일 간 행한 ‘조선문학신인회’의 신인문학강좌의 내용을 실은 것이다.


박치우 『사상과 현실』 목차

박치우 『사상과 현실』 목차

일러두기
편집자 서문

사상과 현실

서(序)

목차

제1부
철학의 당파성 -테오리아와 이즘-
시민적 자유주의
지식인과 직업
고문화 재음미의 현대적 의의58)
사교의 발호와 종교상업주의
현대철학과 ‘인간’ 문제 -특히 ‘르네상스’와의 관련에서-
세대사관 비판

제2부
전체주의와 민주주의 -신생 조선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1대1과 형식논리
민족과 문화
민족문화 건설과 세계관
국수주의의 파시즘화의 위기와 문학자의 임무
연구와 발표의 자유
아메리카 문화

제3부 새 나라 건설을 위하여
▲ 상투
▲ 토지와 포기(抱妓)
▲ ‘서울’ 과신과 정당 편중
▲ 새 자유의 성격
▲ 반(反)민주주의자에게는 자유가 없다
▲ 학생은 시대에 앞서라
▲ 학자, 교육자의 성직 문제
▲ 학원을 좀먹는 일제 잔재
▲ 사법계와 일제 잔독
▲ 공로에는 훈장을
▲ 국민의 대표
▲ 민주주의의 진짜와 가짜
▲ ‘좌익’과 ‘우익’
▲ 조선에 반미론자가 없는 이유
▲ 여성 해방과 여류 정객

부록

부록1

박치우의 삶과 죽음

1. 박치우의 초상화
2. 박치우와 그의 가족
3. 경성제대 학창 시절
4. 숭실전문학교 교수 시절 : 아카데믹 철학을 나오며
5. 조선일보 기자 시절 : 지성과 파시즘 비판
6. 해방 공간(1) : 탁치와 민족통일
7. 해방 공간 (2) : 현대일보 주필 박치우
8. 강동정치학원과 순교자적 죽음

부록2

『사상과 현실』 해제

1. ≪사상과 현실≫의 역사적 의의
2. 출판 직후의 서평들
3. 출전과 구성체계
4. 제1부 해설
4.1 철학의 당파성 : 테오리아와 이즘
4.2 시민적 자유주의
4.3 지식인과 직업
4.4 고문화 음미의 현대적 의의
4.5 사교의 발호와 종교 상업주의
4.6 현대철학과 인간 문제
4.7 세대사관 비판
5. 제2부와 제3부 해설
5.1 국수주의의 파시즘화의 위기와 문학자의 임무
5.2 부르주아 민주주의 비판과 근로인민 민주주의론
5.3 민족문화 건설론
5.4 학자와 국가의 관계
6. 해설을 마치면서 : ≪사상과 현실≫의 현재적 의미

부록3

생애 연보

부록4

저술 연보

참고문헌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아시나요?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아시나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리스트
  • 지메일
  • 버퍼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아시나요?

해방 공간, 지식인들 사이에 최고의 베스트셀러였습니다.

1946년 11월 20일 초판 발행된 «사상과 현실»은 박치우가 ‘국한문혼용체’로 쓴 저작입니다. 이 때문에, 문맹률이 인구의 70%를 차지했던 815해방 당시 대다수의 민초는 이 책을 읽기 어려웠습니다. 이번에 독자가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한자어를 순 우리말로 고쳐 다시 출판하였습니다. 애독 바랍니다.

8월 30일 8시까지 박치우,  판매 이벤트

8월 30일 8시까지 박치우, <사상과 현실> 판매 이벤트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8월 30일 오후 8시까지 1만원 판매 이벤트 실시합니다.
다음 번 이벤트(1-2주 뒤)에서는 전자도서 가격을 크게 인상시킬 계획입니다.
이번에 구입한 분께는 다음 번 이벤트에서 판매할 개정판을 무료로 업그레이드해 드립니다.
그리고 이번 이벤트에 전자책을 구입하신 분께는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 관련한 동영상 강좌 1편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게 해 드립니다.

이 책은 불법복제 방지 락이 걸려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주문시에 개인정보로서 실명, 주소, 스마트폰 전화번호, 이메일주소를 받고 있습니다. 주문시 유의해 주십시오.
그리고 카드 결제가 현재 가능하지 않습니다. 신청중입니다. 현금 입금만 가능합니다. 현금 입금시 주문자와 입금자의 성명이 동일해야 합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면 카톡 채널이나 텔레그램 채널, 페이스북 메신저로 연락바랍니다.

전자도서를 앱으로 읽는 방법에 대해서는 주문 시작하면서 공지 게시판에 따로 설명해 올리겠습닏다.

Pin It on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