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치우 『사상과 현실』 목차

박치우 『사상과 현실』 목차

일러두기
편집자 서문

사상과 현실

서(序)

목차

제1부
철학의 당파성 -테오리아와 이즘-
시민적 자유주의
지식인과 직업
고문화 재음미의 현대적 의의58)
사교의 발호와 종교상업주의
현대철학과 ‘인간’ 문제 -특히 ‘르네상스’와의 관련에서-
세대사관 비판

제2부
전체주의와 민주주의 -신생 조선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1대1과 형식논리
민족과 문화
민족문화 건설과 세계관
국수주의의 파시즘화의 위기와 문학자의 임무
연구와 발표의 자유
아메리카 문화

제3부 새 나라 건설을 위하여
▲ 상투
▲ 토지와 포기(抱妓)
▲ ‘서울’ 과신과 정당 편중
▲ 새 자유의 성격
▲ 반(反)민주주의자에게는 자유가 없다
▲ 학생은 시대에 앞서라
▲ 학자, 교육자의 성직 문제
▲ 학원을 좀먹는 일제 잔재
▲ 사법계와 일제 잔독
▲ 공로에는 훈장을
▲ 국민의 대표
▲ 민주주의의 진짜와 가짜
▲ ‘좌익’과 ‘우익’
▲ 조선에 반미론자가 없는 이유
▲ 여성 해방과 여류 정객

부록

부록1

박치우의 삶과 죽음

1. 박치우의 초상화
2. 박치우와 그의 가족
3. 경성제대 학창 시절
4. 숭실전문학교 교수 시절 : 아카데믹 철학을 나오며
5. 조선일보 기자 시절 : 지성과 파시즘 비판
6. 해방 공간(1) : 탁치와 민족통일
7. 해방 공간 (2) : 현대일보 주필 박치우
8. 강동정치학원과 순교자적 죽음

부록2

『사상과 현실』 해제

1. ≪사상과 현실≫의 역사적 의의
2. 출판 직후의 서평들
3. 출전과 구성체계
4. 제1부 해설
4.1 철학의 당파성 : 테오리아와 이즘
4.2 시민적 자유주의
4.3 지식인과 직업
4.4 고문화 음미의 현대적 의의
4.5 사교의 발호와 종교 상업주의
4.6 현대철학과 인간 문제
4.7 세대사관 비판
5. 제2부와 제3부 해설
5.1 국수주의의 파시즘화의 위기와 문학자의 임무
5.2 부르주아 민주주의 비판과 근로인민 민주주의론
5.3 민족문화 건설론
5.4 학자와 국가의 관계
6. 해설을 마치면서 : ≪사상과 현실≫의 현재적 의미

부록3

생애 연보

부록4

저술 연보

참고문헌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아시나요?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아시나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핀터리스트
  • 지메일
  • 버퍼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아시나요?

해방 공간, 지식인들 사이에 최고의 베스트셀러였습니다.

1946년 11월 20일 초판 발행된 «사상과 현실»은 박치우가 ‘국한문혼용체’로 쓴 저작입니다. 이 때문에, 문맹률이 인구의 70%를 차지했던 815해방 당시 대다수의 민초는 이 책을 읽기 어려웠습니다. 이번에 독자가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한자어를 순 우리말로 고쳐 다시 출판하였습니다. 애독 바랍니다.

8월 30일 8시까지 박치우,  판매 이벤트

8월 30일 8시까지 박치우, <사상과 현실> 판매 이벤트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을 8월 30일 오후 8시까지 1만원 판매 이벤트 실시합니다.
다음 번 이벤트(1-2주 뒤)에서는 전자도서 가격을 크게 인상시킬 계획입니다.
이번에 구입한 분께는 다음 번 이벤트에서 판매할 개정판을 무료로 업그레이드해 드립니다.
그리고 이번 이벤트에 전자책을 구입하신 분께는 박치우의 사상과 현실 관련한 동영상 강좌 1편을 무료로 시청할 수 있게 해 드립니다.

이 책은 불법복제 방지 락이 걸려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주문시에 개인정보로서 실명, 주소, 스마트폰 전화번호, 이메일주소를 받고 있습니다. 주문시 유의해 주십시오.
그리고 카드 결제가 현재 가능하지 않습니다. 신청중입니다. 현금 입금만 가능합니다. 현금 입금시 주문자와 입금자의 성명이 동일해야 합니다.

문의 사항이 있으면 카톡 채널이나 텔레그램 채널, 페이스북 메신저로 연락바랍니다.

전자도서를 앱으로 읽는 방법에 대해서는 주문 시작하면서 공지 게시판에 따로 설명해 올리겠습닏다.

박치우, ≪사상과 현실≫ 서문

박치우, ≪사상과 현실≫ 서문




|3|

박치우가 직접 쓴 서문입니다.

아래 보이듯이 스마트폰에서 아래와 같이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전자책이라고 합니다. 전자책 보는 뷰어 사용법에 대해서는 자세히 공지 사항에 올리겠습니다.

서(序)

처음 일곱 편은 8월 해방 이전 것이고 나머지는 이후 것이다. 그 중에서 권두의 ‘철학의 당파성’은 일찍이 ‘테오리아와 이즘’이라는 제하(題下)에 익명으로1) 발표되었던 것이고 맨 나중의 ‘새 나라 건설을 위하여’는 최근 신문사설 수필 기타로 여기저기 발표된 계몽적인 단문 중에서 추려 모은 것이다.

정작 책으로 꾸미려고 다시 한번 읽어 보니 전체를 통해서 불만스러운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러나 그러면서도 이들 글들은 어찌되었든 ‘나의 기록’임에는 어김이 없어 저자로서는 버리기 어려운 그러한 구석 역시 한두 곳이 아니다. 그래서 불만은 하면서도 자구(字句)나 수정해 보는 정도로써 그대로 세상에 내어 놓기로 작정한 것이다. 어리고 가난하고 아직은 완전치는 못하나마 여기에는 ‘내 것’이 있다.

이름을 ‘사상과 현실’이라고 붙인 것은 무슨 심각한 의미에서가 아니다. 그저 사상이나 현실적인 것이나, 또는 사상과 현실의 관계의 문제에 있어 혹종의 구체적인 사례에 부딪히게 될 때마다 나는 이렇게 생각해 보았으며 이런 방식으로 풀어 보려고 했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음에 지나지 않는다.

확실히 ‘베르그송’이었다고 생각되지만은, 이백 페이지의 저서에서 읽은 보람이 있었던 것이 이십 페이지만 된다면 독자는 모름지기 저자에게 감사해서 마땅하다는 의미의 말을 읽은 기억이 있다. 이것을 읽은 뒤부터 나는 독자로서의 평소의 나의 교만을 깊이 뉘우친 일이 있거니와 |4|이제 나는 독자로서가 아니라 한 사람의 저자다. 졸저(拙著)를 세상에 내어 놓으려니 또다시 그러나 다른 각도에서 이 말이 가진 무서운 뜻에 송구스럽기 그지없다. 나는 지금 독자로서가 아니라 한 사람의 저자 자격에서 여기 나와 섰기 때문이다. 말해서 무엇 하랴. 독자여 관대하라.

지금까지의 조선의 현상(現狀)은 ‘아카데미즘’은 ‘아카데미즘’대로 ‘저널리즘’은 ‘저널리즘’대로 마치 두 사람의 상관없는 이방인처럼 너무나 몰교섭적인 벌어진 두 길을 걸어왔던 것만 같다. 하지만은 이래서 옳을까? 이래서도 좋을까? 두 개의 호(弧)는 기회를 다투어 서로가 되도록은 덮쳐야 하며 덮치는 가운데서 서로가 실상은 보다 풍성해지는 것이며 보다 믿음직한 성과가 기약될 것이 아닐까? 이런 의미에서 저자는 이 저서에서 되도록은 이 양자의 괴리에서 오는 결함과 미흡의 보충에 도움이 되고자 노력해 본 것이다. 저자가 언제나 이 두 개 영역 사이에 놓여 있는 소속 미상의 진공지대나 혹은 양호(兩弧) 접촉(接觸)의 절선(切線)2)에서 자료와 대상을 구해 보려고 노력해 온 것은 이 때문이다. 이것은 확실히 일종 위험을 상반(相伴)3)하는 모험일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렇다고 위험 때문에 언제까지나 그대로 포기되어도 좋은 그러한 사업은 아닐 것이다. 이 모험이 어느 정도로 성공하였는지 나는 모른다. 오직 미력을 돌봄이 없이 여기 그 동안에 얻은 약간의 기록을 피력하여서4) 대방(大方)5)의 비판을 받고자 하는 바이다.

마지막으로-

마지막이기는 하나 졸고(拙稿)가 이처럼 책이라는 모양으로 세상에 나오게 되었다는 것은 오로지 백양당주(白楊堂主) 인곡(仁谷)6) 형의 호의와 편달에서다. 깊은 사의를 표하는 바이다.

1946년 8월

저자 씀

아래 각주는 해설자 홍영두가 붙인 것입니다.


Pin It on Pinterest

Sha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