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버퍼
  • 핀터리스트

문학가 김남천의 서평, <변혁하는 철학 – 박치우 저 ≪사상과 현실≫>

≪독립신보≫ 1946년 12월 10일

“철학은 설명하는 데 그쳐서는 아니 된다. 세계를 변혁해야 한다는 명구는 이미 유명해져서 누구나 지껄이는 말이다. 그러나 대학과 대학원에서 철학을 전공한 아카데미시앙이 저널리즘과 가두에 진출하여 현실과 싸우며 새 것을 위하여 세계를 변혁하려는 분은 한 분도 없었다. 박치우 씨가 처음인 것이다.

신생하려는 조선을 아직도 나치스 철학으로 설명하려 드는 라만차9)의 봉건신사도 없지 않은 우리 철학계다. 활짝 벗어 부치고 항쟁하는 인민과 함께 세계를 변혁하려는 철학자가 그다지 손쉽게 나타날 리 없지만, 박치우 씨는 이런 의미에서도 그 놀라운 ‘센스’와 ‘가두적인 술어(術語)’와 만만(滿滿)한 투지와 계몽적인 노력과 함께 희귀한 하나의 존재다. 현대일보 주필로 있을 때 사무실이 같아서 나는 테러를 맞는 박씨를 먼발로 보았다. 그 불굴한 신념과 초탈한 면모가 가위 현대의 소크라테스였다.

이 ≪사상과 현실≫은 3부가 되었는데, 제1부는 왜정 시대에 쓴 것으로 아카데믹한 냄새를 풍기면서도 새 시대를 위한 준비 관념이 투철히 나타난 논구들이다. 제2부는 해방 후 신조선의 민주주의 철학적 해명과 문화 건설의 이념을 주로 취급하였고, 제3부는 새나라 건설을 위하여 남조선의 민주주의적 투쟁을 위한 계몽적이요 정론적(政論的) 색채가 강한 제(諸) 논책(論策)들이다. 이 한 권을 읽으면 조선이 어떻게 변혁되어야 할까가 충분히 해득될 것이다. 필자 자신도 많이 계몽되었다. 양질의 종이와 전아한 장정의 미본(美本)이다. 해방 이후에 나온 책 중 최량의 서적이다.(종로 백양단판)”

페이스북 댓글

박치우의 출판 기념 할인 판매 이벤트 중! 온라인 주문, 온라인 무료배송. 해제

역사와철학출판사 서점 로고

뉴스레터 구독

저희 출판사의 최신 소식을 수신하기 원한다면 메일링 리스트에 가입해 주십시오.

구독 신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Subscribe To Our Newsletter

Join our mailing list to receive the latest news and updates from our team.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

Share This

Share this post with your friends!

/* 메일칩 mailcheap */ /* 메일칩 mailcheap */